'오스트레일리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29 27년만에 나온 진짜배기 악어 영화 '로그' (1부) (2)




잡지사의 여행 전문 기자 피트 맥킬은 호주의 노던 준주(Northern Territory)를 취재하기 위해 그 곳을 찾았다가 그 지역 토박이이며 여행 가이드를 하는 케이트 라이언의 배를 탄다.

9명의 관광객을 태우고 그 지역에 많이 사는 악어를 비롯해 이곳 저곳을 안내하던 케이트는 상류 쪽에서 조명탄이 쏘아올려지는 모습을 보게 되고, 케이트는 사람들을 설득해 그 곳으로 배를 돌린다.

성스러운 곳이라 불리는 상류 쪽에 다다른 일동은 가라앉은 배를 발견하고 케이트는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더 늦기 전에 돌아가려는 찰나 물 속에서 뭔가가 케이트의 배를 강하게 들이받는다.

케이트는 물이 쏟아져 들어오는 배를 서둘러 근처의 작은 섬에 대고 사람들은 관광객에서 졸지에 조난자 신세가 된다. 여기에 무전기나 조명탄이 모두 못쓰게 된 데다 설상가상 이 곳은 바다의 밀물과 썰물의 영향을 받아 수위가 급격히 변하는 감조하천이다.

물은 점점 눈에 띄게 차오르고, 육지로 헤엄쳐 가자니 물에 들어가면 십중팔구 악어의 공격을 받게 되는 상황 속에서 해까지 져버린다.

칠흑 같은 어둠, 발 끝을 적셔오는 물, 언제 뛰쳐나올 지 알 수 없는 악어, 점점 좁아지는 섬…. 이들은 이 상황에서 어떻게 탈출할 것인가.



1980년 작 엘리게이터(Alligator)는 지금까지 악어 영화의 '넘사벽'이었습니다. 지금 봐도 별 어색함 없는 특수효과와 분위기 있는 연출, 폐쇄 공간에서 쫓고 쫓기는 긴박감 등 장점이 많죠.

(모형 악어의 어색함을 없애려고 감독은 악어가 혼자 다니는 장면 등에서 실제 악어를 사용했습니다. 사물을 축소한 모형 세트에서 돌아다니게 만들었죠. 사람들과 섞이는 신에서도 모형 악어의 움직임은 상당히 좋습니다. 지금 봐도 감탄스러운 건 실제 악어가 먹이를 삼킬 때 머리를 위로 흔들어 그 탄력으로 뱃속에 집어넣는데 모형으로도 그 효과를 잘 살리고 있더군요.)


[엘리게이터의 감독 루이스 티그는 무난한 오락 영화를 많이 연출했습니다. 지금도 기억 나는 작품들이 '개 목걸이(Wedlock·1991)', '네이비 씰(Navy SEALS·1990)', '나일의 대모험 (The Jewel Of The Nile·1985)', '쿠조(Cujo·1983)' 등이죠.]



하지만 그 후로 나온 악어 영화들은 하나같이 실망스러웠습니다. 10년 후에 등장한 데다 무려 '화학 물질의 영향으로 돌연변이를 일으켜 거대해진 악어'라는 설정을 갖고 있음에도 너무나 조잡한 특수 효과에 뭐 하나 새로울 것 없던 '엘리게이터 2(Alligator 2 : The Mutation·1991)'나, 도대체 뭘 말하려 한 건지 지금도 이해 불가인 코미디 호러 '플래시드(Lake Placid·1999)' 등 어느 것 하나 엘리게이터의 아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어따... 그 놈 참 크네 그랴. 발톱은 숍에서 관리했나?



소리 없이 다가오긴 개뿔... 출연진이 아깝다. 포스터 분위기의 반만 해 줬어도 좋았잖아!



엘리게이터 2 개봉 당시 길에서 뿌리던 전단지. 멀티플렉스는커녕 동시 상영과 소극장이 난무하던 저 때는 영화 개봉하면 저렇게 찌라시를 뿌려댔다. 굉장히 유치한 선전 문구는 기본. 저 평단의 극찬은 자세히 보면 1편인 엘리게이터에 대한 평가다. 이 영화가 영 아니라는 걸 수입사 측에서도 알았나보다.


크리처 물이 성공하려면 거대 생물에 대한 경이로움과 두려움, 긴장, 공포에 집중하든가 괴물을 둘러싸고 그려지는 인간 군상의 드라마를 잡아야 하는데 이제껏 나온 영화들은 하나같이 '더 거대한 놈이 온다' 이 따위에 치중하느라 크리처 물 본연의 맛을 살리지 못했죠.

각설하고 지금 다루는 영화 '로그'에 등장하는 악어는 '바다악어'라는, 실제 존재하는 악어입니다.

일단 이 영화의 '주인공'인 바다악어에 대해 잠시 언급을 하자면….

동남아 일대와 호주 등지에서 서식하는 바다악어(Crocodylus porosus)는 현존 파충류 중 가장 큰 종류입니다. 수컷이 암컷보다 크고 수컷은 다 자라면 평균 6m 정도 되며 드물게 7m까지 큰다고 합니다.

암컷은 3m 정도. 체중도 큰 놈은 1t을 넘길 때가 있을 정도죠. 5m 정도만 되도 400∼500㎏이라니 대단한 동물입니다.

바다악어에 관해서 떠도는 얘기 중 하나가 10m까지도 자랄 수 있다는 소리인데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현재 기록 상으로는 호주에서 잡힌 8.6m 짜리가 가장 큰 놈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악어가 그러하듯 이 바다악어도 땅 위에서 상당히 빠르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악어가 뭍에 있는 사냥감을 잡을 때 보면 순식간에 달려들어 물 속으로 끌고 들어가죠. 바다악어의 경우는 아니지만 단거리에서 달리는 말과 비슷한 속도를 낸 경우도 있습니다.
 
바다악어는 성질이 포악하고 그 크기만큼 힘이 대단해서 상당히 위험한 동물입니다. 가장 무서운 공격은 'Death Roll'인데 말 그대로 먹이를 물고 무시무시한 힘으로 빙글빙글 돌죠. 한 번 걸리면 어디 한 군데 부러지거나 물 잔뜩 먹고 혼절해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먹이 입장에서는 차라리 그 순간 죽어버리는게 나중을 생각하면 편할 수 있겠죠. 산 채로 잡아뜯기거나 뱃속으로 들어갈 바에야. 서식지 부근에서는 연간 약 300명 정도의 사람이 이 바다악어에게 희생된다고 하죠.

1939년 호주 북부에서 서포크 종 숫말이 바다악어에 당했는데 1t이 넘는 말을 킬 시키기까지 불과 1분도 걸리지 않았답니다. ㅎㄷㄷ;


이 영화 '로그'는 2005년 '
울프 크릭'으로 선댄스 영화제에 초청돼 쿠엔틴 타란티노, 로베르토 로드리게즈 등 재기 넘치는 감독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그렉 맥린 감독의 두 번째 작품입니다.

호주 돈으로 3천만불(약 250억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이 영화에 대해 감독은 호주판 '죠스'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죠. 감독이 대작 악어 영화를 만들 아이디어가 10가지 정도 더 있다고 한 것으로 미뤄볼 때 속편이 나올 가능성도 보입니다.

그 바람처럼 이 영화는 죠스나 엘리게이터 등 성공한 크리처 물의 공식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탁월한 이유 중 하나는 '장소'입니다. 엘리게이터 1편의 성공 요소 중 하나는 하수구라는 음습하고 좁은 공간에서 악어와 충돌하며 빚어지는 긴장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제 생각입니다). 하지만 다른 악어 영화들은 도심이나 너른 호수처럼 비교적 넓은 공간에서 사건을 만들었죠.

로그의 주 무대는 작디 작은 섬입니다. 더구나 낮에는 섬이지만 해가 지면서 거의 물에 잠기고 마는 고립된 공간이죠. 그렇기에 이 영화는 크리처 물 외에 재난 영화의 성격도 띱니다.

'섬이라 하기도 민망한 섬. 저 나무들의 뿌리 부근까지 물에 잠기는 곳이다. 앞쪽으로 육지가 보이지만 그 사이를 헤엄쳐 가려면 악어가 공격해오는 상황이다.



그리고 이 영화에는 굉장히 반가운 얼굴이 등장합니다. 인류의 구세주가 될 뻔했던 바로 그 분.

 

2부에서 계속….

 

 

Posted by 나이트세이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rminee 2010.01.11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체 내용도 재미있었지만
    마지막에 '구세주가 될 뻔 했던 인물'을 언급하면서
    다음 편으로 넘기시는 절단 신공이 감탄스럽습니다.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때때로 생각나는... 주로 영화와 애니가 될 그런 것들의 잡다한 리뷰 공간으로 채워나갈 생각입니다.
나이트세이버즈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3,583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